맨체스터 충돌: 17세의 소녀가 철교를 들이받은 후 사망했다.

맨체스터 충돌: 17세의 소녀 철교 사건

맨체스터 충돌: 17세의 소녀

맨체스터에서 17세 소녀가 자신이 타고 있던 차량이 철교를 들이받은 후 사망했다.

영국 표준시 23시 45분(현지시간) 맨쿠니언 웨이에서 흰색 메르세데스 승용차가 충돌한 후 앞좌석에 타고 있던 10대
소년은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23세 남성 운전자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승객이었던 또 다른 남성(18)도 중태에 빠졌다.

그레이터맨체스터 경찰은 아직 체포되지 않았으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맨체스터

승호리 철교 폭파작전은 훨씬 경험 많고 능력있는 미군조차 실패하고 있던 상황을 신출내기 한국 공군이 해내면서 그 능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고, 작전 성공 이후 2000년대 넘어와서까지도 평양 대폭격 작전, 351고지 전투 항공지원작전과 더불어 대한민국 공군의 쾌거로 늘 거론되고 있다.

김신 공군 대령과 유치곤 공군 중위의 활약이 돋보인 이 승호리 철교 폭파적전을 각색해 절정부에 써먹은 영화가 <빨간 마후라>다.

참고로 대구광역시달성군유가읍 양리 비슬산유가사로 올라가다 보면 전투기 모양으로 건립한 유치곤 장군 호국기념관이 있다.[2]유치곤의 고향이 이 유가읍이어서 지역민들의 모금 등을 통해 건립하였다.

제주특별자치도에 있는 항공우주박물관에서 대한민국 공군의 활약상을 전시해 둔 곳에서도 소개가 되어 있다.[1] 작전 당시의 계급으로, 나중에 공군참모총장(대장)까지 지낸다.

설치된 승호리 철교는 당시 북한군의 가장 중요한 보급로였기에 어떻게든 파괴시키기 위해 미 공군이 B-29까지 동원하여 500소티에 달하는 폭격을 퍼부었음에도 파괴에 실패한 곳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밑져야 본전이란 식으로 작전이 한국 공군에게 인계되었는데, 작전을 맡은 공군 제10전투비행전대장 김신 대령은 공군 최초로 100회 출격을 달성한 조종사인 김두만 소령[1]에게 임무를 맡겼고, P-51 머스탱 5기로 이루어진 폭격 편대가 출동했다.

하지만 1월 12일 벌어진 첫 작전은 미군의 폭격작전과 마찬가지로 실패로 돌아가고 만다.

이에 한국 공군은 위험성이 훨씬 더 크지만 폭격 명중률을 크게 높일 수 있도록 안전 고도보다도 더 낮은 1,500ft(457.2m) 상공에서 폭격하는 것으로 작전을 전환한다. 1월 15일 P-51 6대로 이루어진 편대로 재차 공격에 나섰고, 격렬한 대공포화를 무릅쓰고 마침내 철교를 부수는데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