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해외에서 안전을 찾는 중국

베이징, 해외에서 안전을 찾는 중국 교회 사냥

베이징

후방주의 사이트 방콕(AP) — 망명을 위해 태국으로 날아간 지 며칠 만에 중국 교회 성도들이 식당에 모여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어깨 너머로 들여다보았을 때, 그들은 휴대전화로 그들의 비디오를 찍는 낯선 사람들을 발견했습니다.

몇 초 만에 그들은 중국의 국가 안보가 다시 찾아올까 두려워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정치적 압력이 고조되고 있고 이념적 통제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박해가 점점 더 심해집니다.”

선전 성 개혁 교회의 망명 이야기는 중국 정부가 국경을 훨씬 넘어서까지 종교적 신앙과 그 시민들을 통제하기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을 들여야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3년 전 중국을 떠나 한국의 제주도 섬으로 떠난 이후 판의 성도 61명은 수백 킬로미터(마일) 떨어진 곳에서 도망쳤음에도 불구하고

스토킹과 괴롭힘을 당하고 위협적인 전화와 메시지를 받았다고 그는 말했다. 중국에 돌아온 친척들이 소환되어

심문을 받고 협박을 받았습니다. 한 경우에는 중국 외교관이 회원의 신생아 여권 발급을 거부하여 아기를 무국적자로 만들었습니다.

교회에 대한 정부의 전술은 해외 위구르족과 기타 중국 소수민족, 부패 혐의로 기소된 탈북자들을 중국으로 강제 송환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베이징, 해외에서

중국에서는 기독교인이 공산당이 통제하는 종교 단체와 관련된 교회에서만 예배하는 것이 법적으로 허용되지만 수십 년 동안 당국은 등록되지 않

은 독립적인 “가정 교회”를 대체로 용인했습니다. 그들은 수천만 명의 숭배자들을 가지고 있으며, 아마도 공식 그룹의 숭배자들보다 더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가정 교회는 많은 저명한 교회가 문을 닫는 등 큰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베이징의 파룬궁

금지와 같은 이전의 탄압과는 달리, 당국은 또한 중국 국가에 명시적으로 반대하지 않는 일부 신도들을 표적으로 삼았습니다.

판 교회의 대부분의 교인은 젊고 중산층 부부로 그들의 자녀가 그룹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판을 돕는 기독교 단체인 차이나에이드(ChinaAid)의 설립자인 밥 푸(Bob Fu)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외국의 영향력을 뿌리 뽑고 국가 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종교에 대한 통제를 강화했다고 언급했다.

“어떤 국가 안보 위협?” 푸가 말했다. “그들은 광장에 가지 않고 중국 정부를 부끄럽게 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단지 종교의 자유를 추구하고 있을 뿐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논평을 요청하자 “외교적인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more news

판은 중국에서 성역을 베푸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2012년 교회를 개척한 이후 당국이 집주인에게 집을 내놓으라고 명령하면서 집집을 옮겨야 했다.

경찰은 교회 모임을 면밀히 추적하고 참석자를 녹음하고 때때로 심문을 위해 팬을 데려왔다. 질문은 그가 필라델피아의 장로교에 안수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더욱 날카로워졌고, 2018년 새로운 종교 규정 이후 더욱 날카로워졌습니다. 경찰은 그의 해외 관계를 추적했습니다.

판은 “그들은 중국 교회를 외부 세계로부터 봉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Pan은 교회가 같은 교단의 솔직한 목사인 그의 친구가 체포된 후 떠날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