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도, 4개국어도 ‘독학’…17세 김서진, 롯데 입단



프로야구 선수가 되려면 학교 야구부를 거쳐야 한다는 상식을 깨뜨린 17살 소년이 있습니다. 학업과 야구를 ‘독학’으로 해결해 프로 지명까지 받은 롯데 신인 김서진 선수를 이성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최상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