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 다영 쌍둥이 자매, 그리스 PAOK 합류 위해 출국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출국했습니다.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이재영과 이다영은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로 들어가는 항공편에 올랐습니다.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최상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