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천후’ 안혜진…”라바리니 감독 덕분이죠”



도쿄올림픽의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여자배구 선수들이 국내 리그에서도 펄펄 날고 있습니다. 오늘은 전천후 세터, 안혜진이 ‘클러치 박’ 박정아를 넘어섰습니다.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최상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