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우한

중국은 우한 바이러스의 확산을 은폐할 것이라는 두려움을 불식시키려 한다
의료 종사자들이 중국 중부 도시인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시간과 경쟁하는 가운데, 중국의 지도자들은 투명성에 대한 공약에 대한 광범위한 회의론에 직면하여 신뢰성을 지키기 위해 두 번째 전투를 벌여야 합니다.

중국은 우한

넷볼 화요일 저녁까지 중국 전역에서 300명 이상과 해외에서 약 6명을 감염시킨 발병은 해산물 시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우한에서 최소 6명이 바이러스로 사망했습니다. more news

전 세계적으로 7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전염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2002년과 2003년에 발생한 그 발병에 대한 중국의 부실한 처리는 은폐와 정보 공유를 공식적으로 꺼리는 것으로 특징지어지며

회의론자들은 중국이 다시 공중 보건을 보호하기보다 정치를 우선시할 것인지 묻는 질문을 촉발했습니다.

사스 위기 당시 세계보건기구(WHO) 대변인이었던 피터 코딩리는 화요일 소셜 미디어에서 베이징이 “처음부터 우한 독감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한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

그는 “내가 2003년 사스 발병 당시 아시아에서 WHO 대변인이었기 때문에 이렇게 말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똑같은 무모한 행동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직면한 광범위한 회의론을 인지하고 있는 베이징은 국제 사회와 대중에게 발병에 대한 민감한 정보를 숨기거나 숨기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재빨리 확인했습니다.

중국은 우한

베이징의 법질서를 책임지는 최고 정치 기구인 중앙정치법률위원회는 화요일 소셜미디어 논평을 통해 공산당 관리들에게 사스의

고통스러운 교훈을 잊지 말고 현 상황을 적시에 보도할 것을 당부했다.

장안젠 계정에 대한 논평은 “정치인의 얼굴을 인민의 이익보다 우선시하는 자는 당과 인민에게 천년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익을 위해 고의로 [바이러스] 사례 보고를 미루고 숨기는 사람은 영원히 수치의 기둥에 못 박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논평은 월요일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바이러스를 “단호히 억제해야”하고 모든 간부는 “인민의 생명과 신체 건강의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삼아야 한다는 지시를 인용했다.
루머와 대중의 공포에 대한 최선의 방어는 투명성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보를 공개해야만 두려움을 줄일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진공 상태에서 살지 않으며 [우리는] 우리가 그들을 어둠 속에 가두고 진실에 대한 권리를 박탈하는 경우에만 소문이 자랄 수

있는 온상을 제공할 것입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월요일 기자들의 질문에 중국이 최근 우한에서 발생한 발병에 대해 “책임 있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외국 및 지역과 정보를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논평에서 인민일보의 타블로이드 계열사인 글로벌 타임즈의 편집장인 후시진은 위기에 대한 우한시 정부의 느린 대응을 비판했다.

Hu는 월요일에 중국의 호흡기 질환 전문가 중 한 명인 Zhong Nanshan이 밝히지 않았다면 우한 당국이 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확인하는 책임을 져야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