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이 제대로 번성하려면

한국학이 제대로 번성하려면 갈 길이 멀다

한국학이

최근 몇 년 동안 한국 대중 음악, 영화 및 TV 드라마의 세계적 붐은 한국과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리고 이로 인해 한국학을 전공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학 전문 연구기관인 하와이 마노아대학교 백태웅 한국학센터 소장은 “한국학을 연구하는 지속

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나라 밖에서.

1972년에 설립된 이 기관은 40명 이상의 교수진이 한국과 관련된 과정을 제공하거나 연구를 수행하고

다양한 학술 행사를 주최하는 교육 허브 역할을 합니다.

센터는 최근 6월 29일과 30일(현지시간) 세계한국포럼을 공동 주최해 한인 이민자 1세대가 하와이에 도착한 지 120주년을 맞았다.

이틀간 진행된 포럼에서 2011년부터 센터를 이끌고 있는 백 교수는 한국일보와 한국학 현황과 한국학 지원 강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최근 한국 문화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엄청나게 확대되면서 전 세계에 많은 새로운 교육

기관과 프로그램이 설립되는 데 박차를 가했다. 우리 대학에서도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한국학이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한국학이

“하지만 문제는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우리 센터조차도 교수진이나 코스를 확장할 재정적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현재 이 센터는 하와이 대학교의 기금과 한국 정부의 보조금을 통한 간접 재정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대학의 지원은 그리 크지 않다. 그래서 역사, 정치, 경제, 전통문화 등 필요한 모든 과목을

다 다루느냐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지원이 거의 없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민간 부문에서.”

그러나 백씨는 한국학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이었다.

그는 “비록 그 분야가 완전히 번성하지는 않았지만 빠른 속도로 확장되고 있다”며 “한국인을 꿈꾸는

외국인들의 급증은 결국 연구의 질적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류가 확산되기 훨씬 이전부터 존재해 온 하와이에서 한국 문화의 인기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20세기 초 하와이 섬에 1세대 이민자들이 도착한 이래 하와이 주민들에게 새로운 나라가 된 적이 없습니다.

백씨는 “한국인들은 하와이의 다양하고 활기찬 문화를 형성하는 데 기여한 덕분에 지역 사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50,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자신들을 조선족이라고 생각하고 그들의 유산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백은 계속해서 한인 사회가 자신의 센터 건설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그는 “건설에 필요한 예산의 3분의 1은 우리 정부에서, 나머지 3분의 1은 정부에서 지원했고 나머지는 한국 주민들이 기부했다”고 설명했다.